메인 항목으로

서론

    그리스도인의 삶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이 되려면 모든일에 있어서 하나님과 적절하게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. 그러나 우리의 생활 속을 들여다보면 우리는 이 원리를 우리 행위의 일부분, 주님의 일의 어느 한 면에만 적용하고 강조하는 경향이 있다. 그렇기 때문에 종종 우리는 어느 정도까지 조화가 필요한지도, 때로는 그 조화가 어디서부터 시작되어야 하는지도 모른다. 그러나 하나님은 자신의 아들의 완전하심을 따라 처음부터 끝가지 모든 것을 다 측량하신다. 모든 것이 그리스도 안에서 통일되고, 우리가 그 안에서 기업이 되게 하는 것이 하나님의 기쁘신 뜻이라고 성경은 분명히 말하고 있다(엡1:9-11참조). 내가 간절하게 기도하는 것이 있다. 앞으로 전개될 논의를 통해 우리의 눈이 새롭게 열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목적, 즉 "그의 영광의 찬송이 되게 하려 하심이라"(엡1:12)는 말씀의 실현이 오직 우리가 모든 강조점을 거기에

둘 때에만 가능하다는 것을 우리로 하여금 알게 해달라는 것이다.
이제부터 바울이 쓴 에베소서를 토대로 하여 생각해 보겠다.


    사도 바울의 많은 서신들이 그렇듯이 이 서신도 자연스럽게 두 부분, 곧 '교리적인 부분'과 '실천적인 부분' 으로 나누어진다. '교리적인 부분'(엡1-3장)은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 그리스도 안에서 이룩하신 위대한 구속의 문제를 주로 다루고 있다. 그리고 '실천적인 부분'(엡4-6장)은 그리스도인의 행동과 열심에 관하여, 하나님이 그 구속의 빛 안에서 우리에게 부과하시는 요구사항을 제시해주고 있다. 이 두부분은 아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지만, 각 부분의 강조점은 다르다.


    더 나아가서. 이 서신의 실천적인 부분은 다시 다루고 있는 내용에 따라 알맞게 세분할 수 있다. 좀 길지만 4장1절부터 6장9절까지를 상반부로 보고, 훨씬 짧지만 6장10절에서 마지막 절까지를 하반부로 정했다. 상반부는 '세상 가운데 사는 우리의 삶'에 대해 언급하고 있으며, 하반부는 '마귀와의 투쟁' 을 다루고 있다.


    결국 에베소서는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. 각 부분은 '그리스도 안에서의 신자의 지위'(엡1:1-3:21), '세상 속에서의 신자의 생활'(엡4:1-6:9), 마지막으로 '원수에 대한 신자의 태도'(엡6:10-24)를 보여주고 있다. 이것을 이렇게 요약할 수 있다.

에베소서의 구성
1.교리적인 부분(1-3장)
-그리스도 안에서의 신자의 지위(1-1:3:21)

2.실천적인 부분(4-6장)
-세상 속에서의 신자의 생활(4:1-6:9)
-원수에 대한 신자의 태도(6:10-24)

    바울의 모든 서신 가운데서 그리스도인의 생뢀에 관한 최고의 영적 진리를 발견할 수 있는 곳이 비로 이 에베소서다. 이 서신은 영젹 진리가 풍부한 동시에 철저하게 실천적이기도 하다. 이 서신의 상반부에서는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의 삶이 지극히 높은 하늘에 게신 하나님과 연합되어 있음을 보여주는가 하면, 하반부에서는 우리가 이 땅 위에서 그런 거룩한 삶을 어떻게 살아야 되는지 아주 실제적인 말로 나타내 주고 있다. 여기서는 이 서신을 세부적으로 연구하지는 않고, 이 서신의 심장부에 간직a되어 있는 몇 가지 원리들을 다룰 것이다. 위에서 언급한 세 부분에서 각각 열쇠가 되는 말을 택한 후 그 부분의 지배적인 관녕이 무엇인지 알아보겠다.


    제1부에서는 '앉다'(sit, 엡2:6)라는 말이 열쇠가 된다. 이것은 진정한 그리스도인의 경험의 비결을 나타내 준다. 하나님은 우리를 그리스도와 함께 하늘에 앉이셨으므로, 모든 그리스도인의 영적 생활은 바로 그 안식의 장소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.
    제2부에서는 '행하다'(walk, 엡4:1)라는 말을 택했다. 이 말은 그 부분의 주제인 세상에서의 우리의 삶을 표현해 주는 말이다. 여기서 우리 그리스도인은 행함으로 우리의 거룩한 소명에 합당한 생활을 나타내라는 도전을 받는다.


    마지막3부에서는 '서다'(또는'대적하다', stand, 엡6:11,13)라는 말을 택했다. 이것은 원수에 대해서 우리가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하는지 잘 나타내 주며, 결국은 우리가 승리를 거둘 것이라는 사실을 말해 주고 있다. 이 모든 사실을 이렇게 정리해 볼 수 있다.

에베소서의 열쇠가 되는 단어
1.그리스도 안에서의 신자의 지위 - '앉다'(2:6)
2.세상 안에서의 신자의 생활 - '행하다'(4:1)
3.원수에 대한 신자의 태도 - '서다'(대적하다, 6:11,13)

    그리스도인의 생활은 언제나 하나님에 대한 태도, 사람에 대한 태도, 사탄의 세력에 대한 태도를 나타내 보이기 마련이다. 하나님이 쓰시기에 유용한 사람이 되려면 반드시 이 세 가지 면, 곧 지위와 생활과 전투 태세가 적절히 갖추어져 있어야 한다. 만일 이 세부분 중 어느 한 부분이라도 무시한다면 하나님의 요구에 응할 수 없다. 왜냐하면 하나님은 각 부분에서 "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"을 나타내시기 때문이다(엡1:6)


    우리는 '앉다', '행하다', '서다'의 세 단어를 사도의 가르침의 지침으로 삼을 것이다. 그것은 우리의 마음속에 생생하게 살아 있는 메시지가 될 것이다. 또 이 세 단어의 순서와 상호 관계를 살펴 봄으로써 더욱더 많은 것을 배우게 될 것이다.